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

본문 바로가기


현재 위치
  1. 게시판
  2. 상품 Q&A

상품 Q&A

상품 Q&A입니다.

상품 게시판 상세
제목 다빈치릴­게임 ▼ 다빈치릴­게임 괜찮다
작성자 alnpj1b6v (ip:)
  • 평점 0점  
  • 작성일 2015-04-19
  • 추천 추천하기
  • 조회수 63

다빈치릴­게임 ▼ 다빈치릴­게임 괜찮다 ▶ M­M9­9.N­N.C­X ◀ 다빈치릴­게임 ▼ 다빈치릴­게임 괜찮다



다빈치릴­게임 ▼ 다빈치릴­게임 괜찮다 내시길 빌겠습니다." 다빈치릴­게임 "아닐세. 덕분에 즐거웠네. 그럼 올라가게나." "그럼!" 다빈치릴­게임 철무린이 자리를 일어나 위층으로 올라갔다. 다빈치릴­게임 홍무규가 그의 뒷모습을 보며 중얼거렸다. "호부(虎父)에 견자(犬子) 없다더니, 정말 그 말이 딱 맞는군." 다빈치릴­게임 홍무규가 본 철무린은 호랑이였다. 다빈치릴­게임 모용광성이 속을 알 수 없는 능구렁이라면, 철무린은 가로막는 모든 것을 부숴 버릴 듯한 힘과 패기를 지닌 호랑이였다. 그 모습은 왕년의 다빈치릴­게임 무적도패 철무성을 생각나게 만들었다. 예전의 철무성은 그야말로 패(覇), 그 자체였다. 그리고 철무린은 다빈치릴­게임 그런 부친을 빼다 박은 듯이 닮아 있었다. 다빈치릴­게임 "저도 이만 올라가 봐야겠습니다." "흘흘! 그러게나. 내일 또 보세." 다빈치릴­게임 홍무규가 당연하단 듯이 말했다. 단사유가 미소를 지으며 고개를 흔 들었다. 그의 얼굴에는 못말리겠다는 표정이 떠올라 있었다. 다빈치릴­게임 심양의 분위기는 갈수록 삼엄해졌다. 곳곳에 모용세가의 무인들이 보였고, 낯선 무인들의 모습 또한 종종 다빈치릴­게임 보이고 있었다. 뿐만 아니라 심양 곳곳에서는 모용세가의 무인들과 대 력보에서 고용한 낭인무사들의 충돌이 일어나고 있었다. 비록 대부분 다빈치릴­게임 이 모용세가 측의 일방적인 승리로 끝났지만 곳곳에서 싸움이 끊이지 않았다. 다빈치릴­게임 대부분의 사람들이 조만간 심양에서 커다란 싸움이 일어날 것이라고 추측했다. 다빈치릴­게임 그런 분위기 속에서 철마표국은 소진객잔을 떠날 준비를 하고 있었 다빈치릴­게임 다. 며칠 동안 소진객잔에 머물면서 여독을 풀었던 그들은 모용세가의 부름을 받고 짐을 챙기고 있었다. 다빈치릴­게임 "자네는 이곳에 더 있을 셈인가?" 다빈치릴­게임 "아무래도 그래야 할 것 같습니다." "아쉽군. 언제 철마표국에 들르게나. 내가 그때는 대접을 제대로 해 다빈치릴­게임 줄 터이니." "꼭 들르겠습니다." 다빈치릴­게임 막고여의 말에 단사유가 미소를 지었다. 다빈치릴­게임 아무런 사심 없이 그를 대한 사람이었다. 아마 천하에 이런 호한도 없을 것이다. 지난 며칠 동안 같은 객잔에서 머물면서 단사유는 막고 다빈치릴­게임 여 형제에게 많은 정이 들었다. 대책이 없는 막고여나 차분한 막준후, 모두 단사유의 기억 속에 오 다빈치릴­게임 래도록 남을 사람들이었다. 다빈치릴­게임 "꼬마도 잘 있거라. 만약 표국 일을 배우고 싶다면 언제든 철마표국 으로 오거라. 네가 오면 언제든 환영이니까." 다빈치릴­게임 막고여는 오성우에게도 따뜻한 말을 건넸다. 오성우가 고개를 끄덕 였다. 다빈치릴­게임 "제가 크면 반드시 찾아갈게요." 다빈치릴­게임 "그래!" 막고여가 고개를 끄덕였다. 다빈치릴­게임 지난 며칠 동안 같이 지내면서 오상우와도 많은 정이 들었던 그였 다. 비록 헤어지는 것이 아쉬웠지만 표국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부지런 다빈치릴­게임 히 움직여야 했다. 다빈치릴­게임 "모용세가의 표물을 옮기는 일이라 들었습니다." "그러네. 그런데 표물이 굉장히 중요한 모양이더군. 모용세가에서도 다빈치릴­게임 이번 표물 운송에 세가 측 사람들을 동행시키기로 했다네." 다빈치릴­게임 "표물이 무엇인지 아십니까?" "아니, 전혀 모른다네. 단지 분위기만으로도 굉장히 중요한 것이겠 다빈치릴­게임 거니 짐작하는 것뿐이지. 여하튼 철무련 휘하 오룡맹으로 들어가는 물 건이니 중요한 물건임에 틀림없겠지." 다빈치릴­게임 "그렇군요." 다빈치릴­게임 "이제 가 봐야겠군. 무엇을 하든 자네의 앞길에 무운이 깃들길 빌겠 네. 그리고 꼭 철마표국으로 찾아오게." 다빈치릴­게임 "물론입니다." 다빈치릴­게임 막고여가 단사유의 두 손을 꼭 잡았다 놓았다. 그리고 뒤돌아서며 외쳤다. 다빈치릴­게임 "모두 모용세가로 출발한다." 그의 외침에 철마표국의 사람들이 각자 맡은 마차를 이끌고 움직이 다빈치릴­게임 기 시작했다. "잘 있게나. 나중에 봄세." 다빈치릴­게임 마지막으로 막준
첨부파일
비밀번호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.
관리자게시 게시안함 스팸신고 스팸해제 목록 삭제 수정 답변
댓글 수정

비밀번호 :

수정 취소

/ byte

비밀번호 : 확인 취소

댓글 입력
댓글달기 이름 : 비밀번호 : 관리자답변보기

영문 대소문자/숫자/특수문자 중 2가지 이상 조합, 10자~16자

확인

/ byte

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.(대소문자구분)

회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.